'의약품 불법 제조' 비보존제약, 제약바이오협회 자진 탈퇴

조선비즈
  • 장윤서 기자
    입력 2021.04.09 13:45

    의약품을 허가사항과 달리 제조한 혐의를 받은 비보존제약이 한국제약바이오협회를 자진 탈퇴하기로 했다.

    비보존제약은 의약품 임의 제조와 관련한 책임을 통감해 제약바이오협회에 탈퇴 의사를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비보존제약 관계자는 "제약바이오협회 최종 징계가 확정되진 않았으나 사과와 반성의 의미로 탈퇴를 결정했다"며 "앞으로 제약사로 신뢰 회복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제조공정 관리를 강화해 재발을 방지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식약처는 비보존제약과 바이넥스가 의약품을 제조할 때 미허가 첨가제를 사용하고 제조기록서를 거짓으로 작성하는 등 위법 행위를 저지른 사실을 확인했다.

    지난달 말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제약바이오협회는 윤리위원회를 열어 비보존제약과 바이넥스에 자격 정지 처분을 내리기로 의견을 모았다. 식약처 행정처분 및 수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윤리위원회를 다시 열고 후속 의결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제약바이오협회에서 자격 정지 처분을 받으면 협회가 주관하는 교육에 참여하지 못하고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하는 등 회원사의 권리가 제한된다.

    비보존 제약은 지난해 9월 비보존 헬스케어에 인수되며 비보존그룹으로 편입된 회사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