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쌍용차, 운전자금 지원 고민…회생절차 돌입 후 논의”

조선비즈
  • 조귀동 기자
    입력 2021.04.09 12:26 | 수정 2021.04.09 13:09

    조만간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에 돌입하는 쌍용자동차(003620)에 대해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이후 운전자금을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생절차를 밟는 과정에서 생산 공장의 원활한 가동과 협력 업체 대금 지급을 위해 산업은행 등이 추가 자금을 대여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9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회사·저축은행 최고경영자(CEO)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은 위원장은 9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카드·캐피탈·저축은행 대표들과의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회생절차 돌입 이후 운전자금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현재 그 부분을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은 위원장은 "법원(서울회생법원)이 채권단 의견을 요청한 이유 가운데 하나고, 채권단도 의견을 냈다"고 말했다. 그는 "법원에서 회생절차를 밟을 때 운전자금과 협력업체가 보유한 매출채권과 관련한 부분이 언제나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여기서 채권단은 KDB산업은행을 의미한다.

    하지만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은 위원장은 "법원에서 채권단 등과 조정이 이뤄져야 구체적인 회생 방안이나 매각 등 향후 목표가 설정된다"며 "지금 자금 지원 등을 말하기 이르다"고 말했다. 하지만 "회생 절차에 들어간 뒤에는 관련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산업은행은 지난 8일 서울회생법원에 쌍용자동차의 회생절차 개시 여부에 대한 의견을 보냈다. 여기에는 회생절차 개시 동의 여부에 더해 관리인과 조사위원 선임 등에 대한 채권단 견해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이 이르면 9일, 늦어도 다음주에는 회생절차 개시를 결정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날 오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가계부채 대책을 논의한 것과 관련해서 "대략적인 방안에 대해 합의하고 있는 단계"라며 "다음주나 그 다음주에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가계부채 안정화를 위해 차주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적용하는 방안과, 청년층의 주거사다리 안정을 위한 대출 규제 완화라는 두 가지 정책 목표가 상충되지 않도록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민영화와 관련해서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주가가 하락해 계획대로 정부 보유 지분을 팔지 못한 게 있다"며 "올해 조금이라도 주가가 오르면 전략적으로 매각 작업을 시작하는 게 기존 민영화 약속을 지키는 방안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공적자금 회수라는 목표를 제시해 주관사에 매각 작업을 맡긴 만큼 주관사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