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불참한다는 北…정부, "아직이다"라며 설득 나선다

조선비즈
  • 손덕호 기자
    입력 2021.04.09 11:39 | 수정 2021.04.09 11:46

    "IOC, '北 불참 공식 신청 접수된 바 없다'는 입장"
    北 불참으로 文대통령 '도쿄 구상' 물거품 위기
    도쿄올림픽 참가 설득해 '대화 계기' 되도록 추진

    북한이 오는 7월 열리는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했지만, 정부는 계속 참가하도록 설득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통일부는 9일 "체육협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반도의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계기를 찾을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해나간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2018년 2월 10일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 예선 한국과 스위스의 경기가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 바흐 IOC 위원,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왼쪽부터)이 나란히 앉아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아래는 북한 응원단. /스포츠조선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과 관련해 정부가 직접 북한을 설득하려는 계획이 있는가'란느 질문에 "통일부는 관련 상황을 계속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하지만 북한은 지난 6일 체육성이 운영하는 '조선체육' 홈페이지를 통해 도쿄올림픽에 불참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는 이유를 들었다. 차 부대변인은 "반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측에서는 '아직 북한으로부터 이런 관련한 공식신청이 접수된바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했다. 북한이 도쿄올림픽에 참가할 가능성이 아직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차 부대변인은 구체적인 계획에 대해서는 "당국과 협의를 거쳐서 계속 긴밀한 소통과 협의를 해오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좀 더 지켜봐달라, 아직 진행되고 있는 것은 없다는 말씀을 드리겠다"고 답했다.

    앞서 청와대는 전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개최한 뒤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참석자들은 또한 최근 한반도 및 주변 안보정세와 이번 한미일 안보실장 협의 결과를 평가했다"며 "북미 대화가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유관국 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는 7월 도쿄올림픽도 철저한 방역대책 속에 안전하게 개최되어 평화의 올림픽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전했다.

    '평화의 올림픽'은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다시 끌어내겠다는 문 대통령의 구상을 염두에 둔 표현으로 보인다. 도쿄올림픽을 남북 간은 물론 미북 대화 재개 계기로 삼겠다는 문재인 대통령 구상이 무산될 가능성이 커진 상황에서, 불씨를 살려나가겠다는 것으로 해석됐다.

    문 대통령은 올해 3·1절 기념사에서 "올해 열리게 될 도쿄올림픽은 한·일 간, 남·북 간, 북·일 간 그리고 북·미 간의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며 "한국은 도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 단일팀, 남북 공동 입장 등도 추진해 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