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AT, 인도네시아 초고속 위성통신망 구축...무궁화 7호 활용

조선비즈
  • 이경탁 기자
    입력 2021.04.08 15:46

    파푸아 지역 최대 1300여 개의 학교∙관공서 등 공공시설 디지털 전환에 앞장
    무궁화위성 7호를 통해 340만명 주민들에게 양질의 행정∙교육∙의료 혜택 제공

    KT SAT의 현지 파트너사인 DTP가 USO사업 등을 통해 인도네시아 전역에 위성통신망을 구축한다. KT 제공
    KT그룹 KT SAT가 초고속 위성 통신망 구축을 위한 인도네시아 국가 사업을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KT SAT은 현지 위성 인터넷 사업자인 DTP사와 협력해 인도네시아 정부 주도의 보편적 통신서비스(USO) 사업을 수주했다. KT SAT의 무궁화위성 7호는 저궤도(LEO)위성에서 주로 사용하는 Ka빔을 탑재해 차세대 위성통신 도입 기반을 제공하게 된다.

    KT SAT은 우리나라 국토 면적의 약 3배가 넘는 파푸아 지역 전체에 공공 인프라 디지털화를 위한 근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파푸아 지역 내 최대 1300여개의 공공시설에 인공위성 기반 통신망을 공급해 해당 지역에 거주하는 약 340만명의 주민들은 행정?교육?의료 등 양질의 공공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된다.

    보편적 통신서비스는 국민 전체가 통신 서비스에 공평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곳곳에 전화?인터넷 등의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인도네시아는 국토 면적이 넓고 섬이 많아 지상 케이블 연결이 어려워 우주 기반 위성통신에 주목하고 있다.

    KT SAT은 동남아시아 지역에서의 오랜 사업경험과 기술력으로 수주에 성공했다. KT SAT은 일찍이 동남아시아 지역에 진출해 수년 전부터 인도네시아 정부·통신 사업자들과 인도네시아 도서 지역 통신 보급에 앞장서 왔다.

    마이클 알리픈 DTP CEO는 "KT SAT과 DTP는 뛰어난 성능의 무궁화위성을 통해 2018년부터 인도네시아 위성통신망 구축에 앞장서왔다"며 "향후 양사 간 긴밀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동남아시아 전역의 정보 격차를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송경민 KT SAT 대표는 "무궁화위성이 인도네시아 지역에 시장을 주도할 Ka밴드 위성통신 기술을 전파하는데 큰 역할을 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장기간의 글로벌 위성서비스 경험과 선진 기술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뿐만 아니라 전세계 위성통신 인프라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