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文대통령 향해 "형식적 사과로 넘길 일 아냐"…내각 총사퇴 촉구

조선비즈
  • 손덕호 기자
    입력 2021.04.08 15:21

    "국정 전면 쇄신, 내각 총사퇴 단행할 생각 있나"

    국민의힘은 8일 4·7 재보궐선거 결과와 관련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이겠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전면적 국정 쇄신과 내각 총사퇴를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제주 4·3 평화교육센터에서 열린 제73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당시 부모와 오빠를 잃은 손민규 어르신의 손녀 고가영양의 사연낭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국민의 준엄한 경고를 '무거운 책임감', '엄중함'이라는 늘 되풀이해온 애매한 수사, 형식적 사과로 넘길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문 정부는 심판받은 것"이라며 "지난 4년간 단 한번 없었던 반성과 성찰, 책임지는 정권의 모습 없이는 미래에도 천심을 얻을 날은 오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더 혹독하게 바꾸고 더 치열하게 혁신해 변화한 수권정당으로 국민의 명령에 부응하겠다"며 "문 대통령은 무엇을 바꾸겠는가"라고 물었다. 이어 "무능과 부패로 나라를 망치고, 내로남불의 위선으로 국민들 가슴에 피눈물 흘리게 한 국정의 전면쇄신, 내각 총사퇴를 단행할 생각이 있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재보선 참패와 관련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文대통령, 재보선 與 참패에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 손덕호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