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복지부 장관 “4차 유행 염두, 거리두기 고민…AZ 백신 접종 이어갈 것”

조선비즈
  • 장윤서 기자
    입력 2021.04.08 13:59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8일 복지부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기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복지부 제공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8일 "현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수가 700명대이기 때문에 (4차 유행 가능성을 염두에 둬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발표는 미뤄질 가능성이 높다. 현재 거리두기 안을 그대로 적용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권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수가 안정될 때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발표한다고 했지만, 개편안 폐기 가능성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기자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국내 코로나19 유행 확산세가 좀처럼 가라앉을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3차 유행’보다 더 큰 규모의 ‘4차 유행’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수도권(일부 비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가 적용되고 있는 현 사회적 거리두기는 11일 종료된다. 정부는 9일부터 적용할 단계를 발표한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봄철 대유행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거리두기 단계를 낮추고 다중이용시설 운영 제한을 최소화하는 방향의 거리두기 개편안 초안까지 공개해, 국민에 ‘방역 완화’라는 잘못된 신호를 줬다는 지적이 나왔다.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최종 내용은 아직 확정이 안 됐다.

    이를 두고, 권 장관은 4차 유행이 올 가능성이 있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은 현재의 유행부터 안정화해야 도입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4차 유행 시작점에서 가장 고민되는 것’을 묻는 질의에 권 장관은 "국민의 피로도가 높으며 국민 경제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게 큰 고민거리다"라면서 "정부가 행정적으로 가장 쉬운 방법은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시키는 것이지만, 국민에 피해를 안주면서도 위험요인을 제거할 수 있는 두 가지 공통분모를 담아 거리두기를 결정해야 하는데, 이 부분이 참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곳에 특화해, 실효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과 관련한 혈전 반응에 대한 질의에, 권 장관은 "접종으로 인한 이익이 안 하는 것보다 훨씬 크다"는 유럽의약품청(EMA) 언급을 인용했다. 60세 미만과 보건교사 접종 보류에 관해서는 "질병관리청에서 혈전관련 전문가, 예방접종 전문가가 EMA 총회 결과를 검토하고 접종을 재개할 걸로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백신 도입 TF 팀장을 맡고 있는 권 장관은 정부가 기존 확보한 백신에 대해선 도입 시기를 앞당기기 위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화이자하고도 추가 물량 협상을 위해 화상회의를 준비 중에 있다"며 "백신 공급과 수요 불일치로 상당히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가능한 추가 물량 확보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화이자 측의 제안을 거부하고 300만명분만 확보하면서 도입 시기가 늦어졌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선 "(정부가) 제안을 했는데 안 받겠다는 건 상식적으로 말이 안 맞는다"고 했다.

    권 장관은 ‘백신 접종 여권’ 발급 여부에 대한 기자 질의에, "국제보건기구(WHO), 미국 정부에서도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백신 여권을 발급하려면 전 국민, 전연령층이 접종을 해야 한다. 실제 활용할 수 있을 거라 보지 않는다"고 답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