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팜, 제네반트에 mRNA 백신 필수 기술 도입

조선비즈
  • 김윤수 기자
    입력 2021.04.08 12:06

    LNP 기술 이전 계약…아시아 12개국 독점 권리
    "코로나 백신 개발 검토…원료 대량생산 시설 증설"

    에스티팜 로고. /에스티팜 제공
    에스티팜(237690)은 제네반트 사이언스로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 개발에 필수적인 재료인 지질나노입자(LNP) 기술을 도입한다고 8일 밝혔다.

    mRNA 백신은 화이자와 모더나가 개발해 상용화한 코로나19 백신 종류다. 주성분인 mRNA를 외부로부터 보호하는 지방 캡슐인 LNP가 필요하다. LNP 기술은 전 세계적으로 소수 기업만 특허를 갖고 있어 화이자와 모더나도 로열티를 내고 사서 쓰는 상황이다.

    에스티팜은 LNP 기술을 보유한 소수 업체 중 하나인 제네반트에 계약금과 마일스톤을 합쳐 최대 1억3375억달러(약 1500억원)을 지불하고 기술 이전 계약을 맺었다. 한국, 일본 등 아시아 12개국에서 제네반트의 기술을 독점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에스티팜은 이를 통해 코로나19 mRNA 백신 백신의 자체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

    에스티팜은 mRNA 대량생산을 위한 시설을 상반기 중에 완공할 예정이다. 화이자 백신 기준 연간 240만도즈에 들어갈 원료를 생산할 수 있는 수준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