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이달 26일까지 부가세 신고·납부... 코로나에 152만명 예정고지 제외

입력 2021.04.08 12:00

국세청이 이달 26일까지 부가가치세 과세사업을 영위하는 법인사업자 56만명을 상대로 2021년 제1기 예정 부가가치세를 신고·납부해야 한다고 8일 안내했다.

다만, 소규모 법인사업자는 예정고지제도가 2021년 4월부터 신설돼 예정신고 의무가 없고, 고지된 예정고지세액을 납부하면 된다. 직전 과세기간(6개월) 공급가액 합계액이 1억5000만원 미만의 법인사업자가 대상이다. 따라서 이번 신고의무 대상자는 56만명으로 작년 1기 예정신고(97만명) 보다 41만명 감소했다.

국세청
개인 일반과세자(88만 명)와 소규모 법인사업자(16만명)은 직전 과세기간 납부세액의 50%해 해당하는 세액(30만원 미만 제외)을 납부하면 된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와 방역조치로 경영에 어려움울 겪는 개인사업자의 부담을 낮추기 위해 전체 예정고기재상자 240만명 가운데, 152만명에 대 예정고지를 제외했다.

예정고지가 제외된 사업자는 4월에 고지서가 발송되지 않고 홈택스에서 조회 확인이 가능하다. 2021년 1~6월 실적을 오는 7월 26일까지 한번에 확정신고·납부 하시면 된다.

국세청은 납세자가 편리하고 정확하게 신고할 수 있도록 홈택스 '신고도움서비스'를 통해 신고 유의사항, 맞춤형 도움안내자료 미리채움(28개 항목) 서비스 등을 확대 제공한다. 특히 잘못 신고하기 쉬운 항목에 대한 체크리스트를 활용하면 신고오류로 인한 가산세 부담 등의 불이익을 예방할 수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불성실신고자에 대해 매입자납부제도 이행실태, 재활용폐자원 부당공제, 부동산 임대업 등 점검 등 엄정하게 검증할 계획이니 성실하게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