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당선 연설에 가족과 울었다"… 박원순 피해자 오세훈 시장 면담 요청

조선비즈
  • 박지영 기자
    입력 2021.04.08 11:00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공식 면담을 요청할 예정이다.

    지난달 17일 열린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에 고 박원순 성폭력 사건 피해자의 자리가 마련돼 있다./ 공동취재단
    피해자의 법률대리인을 맡고 있는 김재련 변호사(법무법인 온세상)는 8일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피해자는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를 통해 "당선 확실 연설 때 그동안의 힘든 시간들이 떠올라 가족들이 함께 울었다"며 "잊지 않고 말씀해주시고 잘 살펴주신다니 감사드린다"고 심경을 전했다. 피해자는 현재 휴직한 상태로 알려졌다.

    오 시장은 당선이 확실시된 이날 새벽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이번 선거의 원인이 전임 시장의 성희롱이었고, 피해자분이 우리 모두의 아들·딸일 수 있다"며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해서 열중할 수 있도록 제가 잘 챙기겠다. 구체적인 사정을 먼저 파악해야 (피해자가) 업무에 집중하는 환경을 어떻게 만들지 답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월 17일 피해자 측은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상황에서 본래 선거가 치러지게 된 계기가 많이 묻혔다고 생각한다"며 "피해 사실을 왜곡하고 상처 줬던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됐을 때 저의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란 두려움이 든다"고 호소한 바 있다.

    해당 기자회견 이후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지칭했던 고민정·남인순·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영선 후보 캠프에서 하차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