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미주 서안노선에 임시선박 3척 추가 투입

조선비즈
  • 권오은 기자
    입력 2021.04.08 09:56

    지난 7일 부산항에서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미국 LA항으로 출발한 ‘HMM 상하이(Shanghai)호’. /HMM 제공
    HMM(011200)은 국내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임시선박 3척을 미주 서안 노선에 추가로 투입한다고 8일 밝혔다.

    가장 먼저 출항한 6800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HMM 상하이(Shanghai)호’는 5868TEU의 화물을 싣고 지난 7일 부산항에서 출항했다. 전체 화물 중 약 50% 이상이 국내 중견·중소기업의 물량이다. 오는 19일 LA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또 6300TEU급 컨테이너선 ‘HMM 오클랜드(Oakland)호’는 오는 19일, 5000TEU급 ‘HMM 프레스티지(Prestige)호’는 다음달 1일 부산항을 출발해 LA항으로 향한다.

    HMM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미주 서안(부산~LA) 9회, 미주 동안(부산~서배너, 부산~뉴욕) 3회, 러시아 3회, 유럽 1회, 베트남 1회 등 총 17척의 임시선박을 투입해 왔다. 이번에 출항하는 3척의 임시선박들을 포함하면 총 20항차다.

    HMM 관계자는 "국내 선·화주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국내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며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갖고, 수출기업들의 화물이 차질없이 안전하게 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