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이낙연 "민심 새기며 반성하고 혁신하겠다"

조선비즈
  • 김보연 기자
    입력 2021.04.08 00:16 | 수정 2021.04.08 00:30

    자가격리 중인 李 "국민 마음 얻기에 크게 부족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은 7일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개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국민의힘 오세훈, 박형준 후보의 당선이 확실해지자 "민주당은 선거로 나타난 민심을 새기며 반성하고 혁신하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투표독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11시30분 기자단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보낸 입장문에서 "국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국민의 마음을 얻기에 저희가 크게 부족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위원장은 "청년과 서민, 중산층을 돕겠다는 약속 반드시 지키겠다"며 "저희를 지지해주신 국민께도, 지지하지 않으신 국민께도 감사드린다. 함께해주신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자택에 머물며 4·7 재보궐 선거 개표 방송을 봤다. 이 위원장의 부인이 이날 오전 코로나 확진자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오는 15일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8일 오전 0시12분 기준 개표율은 56.80%로, 서울시장 선거에서는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득표율 56.35%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40.52%)를 앞서고 있다. 부산의 경우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62.95%로 김영춘 민주당 후보(34.20%)와의 격차는 30%포인트 가량이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원내대표·당대표 경선 앞당겨 실시키로 김보연 기자
    [재보선] 서울·부산 41대 0…민심은 무능·오판·내로남불에 돌아섰다 김명지 기자
    10년 만에 돌아온 오세훈, 국립현충원 참배로 임기 시작 김우영 기자
    [재보선] 새 서울시장 오세훈을 도운 사람들 김명지 기자
    오세훈 57.5%, 박형준 62.7% '압승'…野, 서울·부산 41개구 모두 승리 손덕호 기자
    [재보선] 오세훈 "엄중한 책임감 느껴…뜨거운 가슴으로 일하겠다" 양범수 기자
    [재보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승리 선언…오세훈, 안철수에 꽃다발 건네 양범수 기자
    [재보선] 박영선 결과 승복 "회초리 들어주신 시민들 마음도 모두 받겠다" 손덕호 기자
    [재보선] 10년 만에 부활한 오세훈…역경 딛고 부활 아이콘으로 양범수 기자
    [재보선] 김태년도 패배 승복 "민심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김보연 기자
    [재보선] 박형준은 누구? MB 정무수석 지낸 '전략통' 김보연 기자
    [재보선] 박형준 "엘시티 처분하고, 남는 수익 공익에 쓰겠다"(종합) 김명지 기자
    [재보선] 서울 오세훈, 부산 박형준 당선…'문 정권 심판' 바람 강했다 김보연 기자
    [재보선] 김영춘 승복 "민심의 큰 파도 앞에서 결과에 겸허하게 승복" 손덕호 기자
    [재보선] 민주당 '참패' 결과에 무거운 침묵...10분만에 꺼진 유튜브 개표 방송 김보연 기자
    女 하키 남북 단일팀·조국·인국공·LH…누적된 '불공정'에 2030 돌아섰다 손덕호 기자
    [재보선] 땅투기·내로남불·불공정에 민심 폭발...'샤이 진보'는 없었다 김명지 기자
    '생태탕⋅페라가모'만 남은 선거…네거티브는 안 통했다 김명지 기자
    與, 일주일짜리 '비대위' 체제 전환…16일 원내대표 선거·5월 2일 전당대회 김명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