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재철 금투협 회장 “베트남과 금융 협력 강화할 것”

조선비즈
  • 권유정 기자
    입력 2021.04.07 15:00

    국내 금융투자업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이 개선될 경우 베트남증권위원회(SSC)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한국과 베트남 양국 자본시장간 협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금융투자업권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은 서울 여의도 금투협에서 응우옌 부 똥 주한 베트남 대사와 간담회를 열고 이렇게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양국의 금융투자 산업간 투자 확대 및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

    베트남은 중국과 함께 한국 금융투자업계가 가장 많이 진출한 해외 지역으로 증권사 6개와 자산운용사 10개 등 총 16개의 국내 금융투자회사가 베트남에서 현지법인과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나 회장은 "응우옌 대사와 간담회를 통해 베트남 자본시장 발전을 위해 한국 금융투자업계와 협력에 대한 기대가 크다는 것을 체감했다"며 "MOU 체결은 물론 국내 기업의 베트남 증시 상장과 국내 금융사의 베트남 사업 확대를 위한 규제 개선 협의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응우옌 대사는 "코로나 위기에도 한국과 베트남 양국 모두 견고한 경제 성장을 유지하고 있다"며 "한국은 베트남의 1위 투자국이고, 베트남이 한국의 4위 교역국인 만큼 베트남 자본시장 발전을 위한 한국 금투업계 교류에 기대가 크다"고 했다.

    한편, 금투협은 작년부터 글로벌 웹세미나를 통해 시장 참가자들에게 해외 현지 시장분석 및 투자기회 발굴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웹세미나와 함께 주한 외국대사관들과도 정기적인 교류나 온라인 행사 등을 진행 중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