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SK, 올해 친환경 '썩는 플라스틱' 제품 출시

조선비즈
  • 이재은 기자
    입력 2021.04.07 11:00

    2023년까지 ‘썩는 플라스틱’ 연 5만톤 생산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종합화학이 올해 3분기 '잘 썩는' 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 제품인 PBAT(Polybuthylene Adipate-co-Terephthalate)를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종합화학은 서울 종로구 소재 SK서린빌딩에서 친환경 생분해성 플라스틱 제품 사업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지난해부터 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 개발에 협력해 온 두 회사가 공동 연구개발을 시작한 지 1년 만에 제품 상용화 단계를 앞두고 있다.

    PBAT는 자연에서 산소, 열, 빛과 효소 반응에 의해 빠르게 분해되는 친환경 플라스틱 제품이다. 통상 플라스틱 제품은 자연분해되는데 100년 가까이 걸리지만, PBAT 제품은 매립 시 6개월 이내 자연 분해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PBAT는 재활용이 어려운 농업용 비닐, 일회용 봉투, 어망 등의 플라스틱 제품이나 오염물질이 묻어 재활용이 될 수 없는 폐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다는 점에서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으로 평가 받고 있다.

    연구원들이 SK종합화학과 코오롱인더스트리가 공동개발한 PBAT 제품의 물성을 측정하고 있다. / SK이노베이션 제공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종합화학은 각자 오랜 기간 쌓아온 플라스틱 제품 제조 공정기술을 결집해 올해 3분기 안에 고품질의 PBAT 제품을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올해 상반기까지 PBAT 제품의 생분해성 인증, 국내외 특허출원, 시제품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가 SK종합화학으로부터 제품 원료를 공급받아 PBAT를 만들고, SK종합화학은 이 과정에서 최적의 온도, 소재 혼합 비율 등의 노하우를 제공해 고품질의 PBAT 제품을 만들기로 했다.

    양사는 오는 2023년까지 PBAT 생산규모를 국내 최대 규모인 연산 5만톤 이상 확보해 폐플라스틱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앞으로 늘어날 생분해 제품 수요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사용한 리사이클(재활용) 제품을 생산하는 사업 모델 역시 추진, 플라스틱 순환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이사는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구축에 양사 간 시너지가 기대된다"라며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환경을 배려한 지속가능한 소재 개발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SK종합화학은 코오롱인더스트리와 공동 협력을 통해 생분해성 플라스틱 시장에서 차별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친환경 플라스틱 순환 체계를 빠르게 구축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