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확보 총력”...범정부 백신 도입 TF 가동

조선비즈
  • 김윤수 기자
    입력 2021.04.01 17:30

    복지부·질병청·식약처·산업부·외교부
    권덕철 TF 팀장 "전 세계 백신 확보 경쟁 심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범정부 백신 도입 관리 TF(태스크포스)' 1차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건복지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물량을 확보하기 위한 ‘범정부 백신 도입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한다고 1일 밝혔다. 복지부, 질병관리청, 식품의약품안전처, 산업통상자원부, 외교부 등 5개 부처·청이 참여한다.

    TF 팀장은 권덕철 복지부 장관이 맡는다. 그는 이날 TF 첫 회의에서 "미국, 유럽 등 전 세계적으로 백신 확보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며 "차질 없는 접종을 위해서는 백신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안심하실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코로나19 백신의 차질 없는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예방접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복지부는 보건의료정책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지원단’을 운영해 관계부처 국장급 공무원 간 논의를 활성화할 방침이다. TF가 내실 있게 운영되기 위한 백신 도입 사무국도 마련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