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퇴르연구소·국제백신연구소, 감염병 치료제·백신 개발 협력

조선비즈
  • 김윤수 기자
    입력 2021.04.01 09:28 | 수정 2021.04.01 09:34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소장(왼쪽)과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소장(오른쪽). /파스퇴르연구소 제공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국제백신연구소가 감염병 치료제·백신 연구개발(R&D)에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파스퇴르연구소는 1일 양 기관이 이런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메르스, 뎅기열, 결핵 등 감염병 분야 R&D를 각각 수행하고 있다. 이번 협력을 통해 파스퇴르연구소는 세포 속의 변화를 이미지로 분석하고 이에 맞는 약물 후보를 고르는 스크리닝 플랫폼 기술 등을, 백신연구소는 백신 설계와 개발 역량과 임상시험 지원 노하우, 글로벌 기업과의 민관 협력 노하우 등을 공유한다.

    지영미 파스퇴르연구소장은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전문성과 역량을 보유한 국제백신연구소와 협력해 공중보건 증진과 글로벌 보건 위협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