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왜 사과하나 했더니…응답자 53.2% '부동산⋅LH가 변수' [엠브레인]

조선비즈
  • 김명지 기자
    입력 2021.03.29 20:19

    '吳 내곡동 변수' 응답은 4.1%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변수로 '부동산 정책과 공약'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땅투기 의혹'을 꼽은 응답자가 과반을 넘어 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9일 나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부터), 정세균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등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을 위한 고위당정협의회에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문화일보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26~27일 진행한 서울시장 보궐선거 여론조사에서 ‘부동산 정책 및 공약’을 최대 변수로 꼽은 응답률이 31.4%로 나타났다. LH 땅 투기 의혹은 21.8%로 뒤를 이었다. 이 둘을 합하면 53.2%로 과반을 넘어섰다.

    이런 답변 경향은 이념 성향·지지 정당· 지지후보와 관계없이 비슷하게 나타났다. ‘부동산 정책 및 공약’은 보수층(32.9%)과 진보층(30.5%) 모두 가장 많이 선택했고, 연령별로는 18∼29세가 38.8%, 30대가 38.9%로 2030세대는 10명 중 4명 가량이 '부동산'을 가장 중요한 변수로 봤다. ‘LH 땅 투기 의혹’ 역시 이념 성향과 상관(보수층 21.9%, 진보층 20.3%) 주요 변수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당 지도부가 공식회의에서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해 사과하고 부동산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근본적 대책을 만들겠다고 했다.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부동산 실수요자에 대한 대출 규제 완화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또 LH 땅투기 수익에 대한 소급해서 몰수하기로 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작년 7월 민주당이 국민의힘 등 야당의 반대에도 임대차3법을 강행통과시킨 이후 5개월 후인 지난 2월까지만 해도 '임대차3법의 효과가 통계적으로 입증되고 있다'는 논평을 냈었다. 그랬던 민주당이 선거를 9일 앞둔 이날 갑자기 사과한 그 배경을 놓고 정치권에서는 '부동산 민심'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날 같은 조사에서 박영선 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은 30.6%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47.3%)와 비교해 16%이상 뒤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응답자들이 이 밖의 서울시장 선거 변수로 선택한 것은 '전직 시장 성추행 사건’이 10.1%였고, 그 다음이 ‘후보의 소속 정당’은 9.3%로 나타났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처가의 '내곡동 개발' 논란을 변수로 꼽은 응답자는 4.1%에 그쳤다. 민주당이 오 후보의 내곡동 논란을 집중 공격하고 있지만, 유권자들은 서울시장 선거에 있어서 이를 뚜렷한 변수로 보고 있지 않다는 뜻이다. 오 후보의 '내곡동 땅 개발 의혹'은 진보층에서도 7.7%에 불과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