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용진이형이라 불러달라…우승반지 끼고 싶어 야구단 인수"

조선비즈
  • 윤희훈 기자
    입력 2021.02.28 12:05 | 수정 2021.02.28 14:17

    음성채팅 SNS '클럽하우스' 등장해 야구단 운영 계획 밝혀
    야구단 팀명, 다음주 공개 예정…"팀 컬러, 노란색 아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신세계 제공
    정용진 신세계(004170)부회장이 27일 음성채팅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에 직접 등장해 신세계 야구단 운영 계획을 밝혔다.

    정 부회장은 최근 신세계그룹이 인수한 와이번스 야구단의 구단주다.

    정 부회장은 가장 먼저 야구팬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새 팀명에 대해 언급했다. 정 부회장은 "와이번스보다는 인천하면 딱 떠오르는 이름을 할 것"이라고 했다. 웨일스(고래), 마린스(해병), 부스터스(발사체), 팬서스(표범) 등을 검토했지만 동물 관련이 아닌 인천, 공항 관련 이름으로 정했다며 다음 주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했다.

    정 부회장은 또 야구단 상징색으로 이마트의 컬러인 노란색은 사용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했다. 야구장에 스타벅스와 노브랜드버거 입점 계획도 밝혔다.

    정 부회장은 야구단 인수 배경에 대해 "야구를 좋아하며 우승반지 끼고 싶어서 인수했다"고 했다. 야구 상품 개발과 관련해선 "스타벅스 문학 굿즈는 정해진 건 없지만 낼 생각이 있다"고 했다.

    또 SK와이번스가 지난 시즌 9위로 리그를 마친 것도 인수 배경 요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8위만 해도 잘한 것이라며 "우리팀이 10위하면 벌금내겠다. 클럽하우스방 사람들에게 밥을 사겠다"고 했다.

    지난 시즌 통합 챔피언인 NC다이노스에 대한 부러움도 표현했다. 야구팬들과 게임마니아들이 NC다이노스의 구단주인 김택진 대표를 '택진이형'이라고 부르는 것을 빗대 자신을 "용진이형으로 불러도 좋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말한 게 내일 신문에 나올까 걱정된다"고도 했다.

    클럽하우스는 기존 사용자로부터 초대받은 이에 한해 통신사 인증을 거쳐 계정을 생성할 수 있는 음성채팅형 SNS다. 최근 국내 대기업 총수들이 잇달아 가입을 하고 있다.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통해 소통을 즐기던 정용진 부회장도 가입한 상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