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로보틱스, 연세의료원과 의료로봇 국산화 도전

조선비즈
  • 권오은 기자
    입력 2021.02.24 13:21

    두산(000150)그룹의 계열사 두산로보틱스가 의료로봇 시장에 진출한다.

    두산로보틱스는 24일 연세의료원과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연세의료원은 2005년 국내 최초로 로봇수술을 시행한, 의료로봇 연구분야의 선두주자다. 의료로봇 분야에서 국산화 수요가 커지는 만큼, 두 기관은 협력해 높은 수준의 의료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방침이다.

    두산로보틱스 최동휘 대표(왼쪽)와 연세의료원 윤동섭 원장이 24일 ‘의료로봇 연구개발 산학협력’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두산 제공
    두산로보틱스는 연세의료원에서 연구 중인 의료기술을 로봇에 적용하기 위한 가능성 검토와 기술 개발을 담당한다. 의학적 자문과 임상시험은 연세의료원에서 수행한다. 두 기관은 기술개발 외에도 ▲상호 협력체계 및 조직 구축 ▲로봇 솔루션 도입 분야의 우선순위 선정 ▲비즈니스 모델 개발 및 응용 ▲세미나 등을 공동 수행할 계획이다.

    최동휘 두산로보틱스 대표는 "한국 의료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수술용 로봇 등 의료 애플리케이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현실"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연세의료원과 한국형 로봇의료시스템을 개발해 국내 의료환경을 개선하고, 국내 의료로봇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윤동섭 연세의료원장은 "국내외 로봇수술을 선도하고 있는 세브란스와 국내 협동로봇 업계를 이끌어 나가고 있는 두산로보틱스가 함께 손잡고, 환자들이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라고 했다.

    두산로보틱스의 협동로봇은 2017년 첫 제품 출시 3년만에 미국, 유럽 등 25개국에 진출했다. 업계에서 가장 많은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또 국제공인시험인증기관 TUV SUD의 기능 안전 평가에서 업계 최고 수준인 PLe, cat4를 획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