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0월 말까지 시민 70% 접종 완료 목표…‘333 대응’ 준비”

조선비즈
  • 김송이 기자
    입력 2021.02.24 11:43

    오는 26일부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가운데, 서울시가 오는 10월 말까지 18세 이상 서울시민의 70% 이상인 약 606만 명에 대한 백신 접종을 완료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뉴시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24일 "26일부터 ‘서울시민 백신접종 대장정’을 시작한다"며 "전 시민이 백신접종이라는 전례 없는 도전에 앞서 3단계(접종 대상)·3개 트랙(접종 방법)·3중 관리(모니터링·조치)에 이르는 333대책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시는 접종대상을 우선순위에 따라 분류, 3단계에 걸쳐 순차적으로 접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1단계(2~3월) 접종대상자는 총 9만6000명으로, 전체의 1.6%다. 오는 26일부터 서울시내 요양병원 137곳과 요양시설 277곳의 만 65세미만 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2만2615명에 대한 접종이 시작된다.

    2단계(4~6월)에선 전체 대상자의 30.5%인 185만 명에 대한 접종이 이뤄진다. 65세 이상 노인 154만 5000여명, 노인재가복지시설 이용자 1만여명과 종사자 5700여명, 1단계 접종대상에서 제외된 의료기관과 약국 종사자 26만여명, 장애인, 노숙인 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총 약 2만8000명 등이 대상이다.

    3단계(7~10월) 접종대상자는 전체 대상자의 67.8%인 411만명이다. 50~64세 성인, 고혈압 등 만성질환자, 군인, 경찰, 소방, 사회기반종사자, 교육‧보육시설 종사자부터 그 외 시민까지 순차적으로 접종대상이 확대될 예정이다.

    접종은 예방접종센터, 위탁의료기관, 방문접종 등 3가지 트랙으로 진행된다. 예방접종센터에선 화이자, 모더나 백신 접종이 이뤄진다. 서울시는 25개 자치구별로 1곳씩, 인구가 50만 이상인 강남 등 4개구엔 추가 1곳씩 등 총 29곳에서 예방접종센터를 설치·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시민이 가까운 병원에서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위탁의료기관도 6월까지 3500곳 확보할 계획이다. 1월 사전조사에서 참여의향을 밝힌 3151곳을 대상으로 3월부터 순차적으로 위탁계약을 맺어 5월부터 가동할 예정이다. 방문접종은 주로 1단계 대상자들을 대상으로 하며, 이를 위해 25개 자치구 총 41개 방문접종팀이 구성됐다.

    시민들이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접종 이후 이상반응 등에 대한 예진·모니터링·응급조치 3단계 관리대책도 추진된다. 서울시는 백신 접종 전 예진단계에서 알레르기 반응과 관련한 아나필락시스 위험군을 사전에 선별하고 접종 후엔 현장에서 15~30분간 이상반응을 관찰한다는 계획이다.

    이상반응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서울시·자치구·질병관리청을 연결하는 핫라인도 운영된다. 접종 3일 후에는 문자메시지 알림 서비스를 통해 이상반응 여부를 체크하고 예방접종을 받은 시민들이 이상반응을 손쉽게 신고할 수 있도록 관련 앱도 선보일 계획이다.

    서울시는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고 시민을 대상으로 한 소통에도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달 초 서울시 홈페이지 내에 백신 전담 페이지를 가동한 데 이어 오는 26일 접종 개시와 동시에 일일 접종현황과 접종자 수, 접종시설 현황은 물론 이상반응자 현황 및 유형, 조사 및 조치 결과 등의 제반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서 권한대행은 "서울시가 수립한 백신접종계획이 시간표대로, 차질 없이 이뤄지기 위해선 시민들의 동의와 신뢰,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감염병 위험 없는 안전한 사회를 위해, 그리고 우리의 잃어버린 일상과 만남, 민생경제를 되찾기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