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파이낸셜-우리銀, 온라인 소상공인 전용 대출 상반기중 출시

조선비즈
  • 이윤정 기자
    입력 2021.02.24 13:00

    네이버파이낸셜과 우리은행이 제1금융권 대출이 어려웠던 온라인 소상공인에게 ‘대출 사다리’를 제공한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우리은행과 ‘소상공인 포용적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은 양사의 기술과 금융 노하우를 활용해 소상공인 자금지원을 위한 금융상품 및 서비스를 함께 개발·제공하기로 약속했다.

    연합뉴스
    우선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 입점한 온라인 소상공인을 위한 대출 서비스를 상반기 중 선보일 예정이다. 이때까지 온라인 소상공인은 담보나 오프라인 매장이 없어 제 1금융권에서는 대출 상담조차 받기가 어려웠다. 이 때문에 대부분 제 2금융권의 대출이나 고금리 대출 서비스를 받아왔다. 양사는 상환 능력이 충분하다고 판단되는 온라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제 1금융권 최초의 담보 없는 신용대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향후 네이버파이낸셜과 우리은행은 비금융 데이터를 활용해 대출 대상자를 더욱 확대하는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