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구직자 10명 중 6명 "올해도 취업 어려울 것 같다"

조선비즈
  • 이재은 기자
    입력 2021.02.24 12:00

    대한상의, 청년구직자 329명 대상 조사

    코로나 사태가 1년 넘게 지속되면서 청년 구직자 10명 중 6명이 사실상 구직을 포기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가 24일 청년구직자 32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일자리 상황에 대한 청년세대 인식조사'에 따르면 청년들은 평균 9.3개월의 구직활동을 하면서 최근 1년간 8.4번의 입사지원서를 제출했고, 이를 통해 2회의 면접을 봤지만 여전히 제대로 된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DB
    코로나로 고용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일자리를 구하겠다는 청년들의 의욕도 크게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구직활동을 적극적으로 하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약 24%만이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그냥 의례적으로 하고 있다'는 응답이 37.4%였고, '거의 안하거나 그냥 쉬고 있다'는 응답도 23.7%에 달해 청년 60% 이상이 사실상 구직을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에 대한 청년들의 기대도 약해졌다. '올해 내 취업 가능할 것으로 보는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57.1%가 어렵다고 답했다. 올해 내 취업이 가능할 것이라는 응답(41.3%)보다 많았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코로나 장기화로 청년들의 고용시장 진입이 지연되고 있는 것도 문제지만, 코로나 이후를 준비해야 할 청년들의 자신감마저 위축돼 자칫 잃어버린 세대로 전락할 수 있다는 게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최근 고용시장의 어려움에 대해 다수 청년들은 일시적인 상황으로 평가했다. 일자리가 감소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코로나로 인한 일시적인 감소'라는 답변이 64.1%로 가장 높았고, 자동화나 산업경쟁력 약화 등의 구조적인 요인이라는 응답이 25.8%였다. 최저임금 인상 등 기업의 채용부담 때문이라는 의견도 8.8%였다.

    최근 청년 실업률이 9%를 넘어서는 등 청년 취업이 특히 어려운 이유에 대해서는 '기업의 경력직 선호'(47.4%)를 가장 많이 꼽았다. '노동시장 경직성으로 청년층 기회감소'(26.1%)와 '대학 졸업자 과다'(13.4%) 등이 뒤를 이었다.

    청년 일자리 문제가 해소되려면 당면한 경기침체 상황부터 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청년일자리 문제 해소를 위한 우선 정책과제'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35.9%가 '경기 활성화'라고 답했다. 이어 '노동시장 개혁(18.2%)', '기업투자 촉진(11.9%)' 순이었다.

    전인식 대한상의 고용노동정책팀장은 "청년에게 희망을 주는 정책이 절실하다"며 "신산업 분야에서 고숙련 전문인력 수요가 많은 만큼 인력양성 사업을 활성화하는 한편 기업이 새로운 사업을 벌일 수 있도록 제도와 분위기를 쇄신하고, 노동시장 개혁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기업들이 청년을 채용할 수 있는 여력을 넓혀 줘야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