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된 인천 남동산단, 저탄소 녹색 그린산단으로 변신… LG유플러스 첫삽

조선비즈
  • 장우정 기자
    입력 2021.02.24 09:36

    LG유플러스, 스마트 에너지플랫폼 구축사업 참여
    별도 설비 없이 클라우드 기반으로 에너지 효율화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 전경. /인천시 제공
    50년 된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가 미래형 스마트 산업단지로 변신한다.

    LG유플러스(032640)는 24일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에 ‘스마트 에너지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한 발대식을 갖고, 사업을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2022년 말까지 진행되는 정부의 ‘스마트 에너지플랫폼 구축사업’은 제조업의 근간인 산업 단지의 혁신성장을 위해 사물인터넷(IoT)·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을 활용,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 환경을 만드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정부는 남동·구미·광주·여수 등 7개 거점 산업단지에 스마트 에너지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 내 에너지플랫폼 구축을 담당한다. 그 첫 단계로 ‘산업단지 공장 에너지 관리시스템(CEMS)’을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CEMS는 입주기업에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의 공장 에너지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입주 기업은 서버 등 별도의 물리적인 IT 인프라를 소유하지 않더라도 에너지 관리에 필요한 자원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활용해 입주 기업은 에너지 사용량을 효율적으로 관리, 비용을 절약하고 온실가스도 감축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입주 기업의 에너지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저장·정제·분석하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또 입주 기업을 중심으로 에너지 전문기업·기관·대학 등이 참여한 오프라인 에너지협의체 ‘스마트에너지클러스터’를 구성하고, 산업 단지에 특화된 ICT 기반 에너지 비즈니스를 지속 제공할 방침이다.

    임장혁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장은 "이번 남동산단의 스마트 에너지플랫폼 구축사업은 그린 산업단지 구현의 초석을 놓는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며 "향후 지속적인 공장에너지 효율화를 통해 저탄소 녹색 그린산업단지를 구현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