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작년 '미래차 핵심기술' 2000여건 특허 출원

조선비즈
  • 민서연 기자
    입력 2021.02.24 09:17 | 수정 2021.02.24 09:25

    현대모비스(012330)가 지난해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전동화 등 미래차 핵심기술 분야를 비롯한 전체 연구개발 영역에서 약 2000건의 글로벌 특허를 출원했다고 24일 밝혔다. 2018년 대비 3.2배, 전년도인 2019년 대비로는 1.8배 늘어난 실적이다.

    현대모비스 지식개발경영 2021년 우수 직무발명 시상식. /현대모비스
    미래차 기술특허 확보에 대해 현대모비스는 지식재산경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지식재산경영이란 임직원의 창의적인 연구개발을 장려해 기술을 확보하고 특허를 통해 이를 보호하는 일련의 활동으로 현대모비스가 10년 이상 강화해온 활동이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최근 자동차 산업이 IT와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면서, 핵심기술의 지식재산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한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하다. 지식재산 주도권을 확보하면 특허분쟁 리스크를 사전에 제거할 수 있고, 글로벌 업체들과의 협업 및 제휴 등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을 진행할 때도 유리한 위치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는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10년대 초부터 임직원의 창의적인 연구개발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선보였다. 대표적으로 특허출원 장려 활동과 사내 발명문화 활성화 활동 등이 있다.

    현대모비스는 연구원들의 특허 발굴을 위해 R&D 신기술 과제 선정부터 신뢰성 검증까지 진행 단계별로 회사 차원에서 지원한다. 개발 계획 초기부터 연구개발과 특허 담당자, 기술별 전담 변리사로 구성된 지원조직이 특허 개발 워크숍에 함께 참여해 신기술과 공백 기술 분야의 특허 개발에 나서고 있다.

    현대모비스 지식개발경영 2021년 우수 직무발명 시상식. /현대모비스
    출원한 직무발명 중 우수 사례를 선정해 해당 조직과 직원을 포상하는 시상식도 개최한다. 지난해에는 ‘커튼 에어백 폴딩 기술’, ‘차량용 오디오 신호 조절 전기회로 시스템’ 등 46건의 특허들이 우수 사례로 선정됐다.

    또 현대모비스는 직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도록 지난해 사내 아이디어 포털 M.FIELDs (엠필즈)를 오픈했다. 포털을 통해 누구나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으며, 연말에는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개최해 이 중 우수 아이디어를 선정하고 실제 연구개발 과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장려한다. 아이디어 제안자에게는 해외 글로벌 기업 탐방 및 크리에이티브 워크숍 참관 기회가 주어진다.

    작년 한 해에는 아이디어 포털에 650여 건의 아이디어가 접수됐고, ‘UV LED를 이용한 차량 내부 살균 장치’, ‘G센서를 이용한 차량 자세 추정 방법’ 등이 우수 아이디어로 선정됐다.

    아이디어 포털 외에도 미래 신사업 아이디어를 창업으로 연결하는 ‘스타트업 챌린지’ 프로그램, 연구원들이 신기술 개발에 집중하는 ‘테크 챌린지’ 프로그램 등도 운영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직원들의 발명 아이디어가 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의 출발점이라는 인식으로 앞으로도 적극적인 지식재산 개발 활동과 함께 미래차 경쟁력 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