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유튜브 넣은 LG ‘웹OS’ 中 콩가 TV에 탑재…LG전자, TV 플랫폼 사업 본격화

조선비즈
  • 김양혁 기자
    입력 2021.02.24 10:00

    LG전자가 웹(web)OS TV 플랫폼 공급을 위해 협력 중인 글로벌 콘텐츠 및 기술 솔루션 파트너사. /LG전자
    LG전자(066570)스마트TV 소프트웨어 플랫폼 ‘웹OS(webOS)’가 미국 RCA·중국 콩가 등 경쟁 TV에도 탑재된다. 이를 통해 LG전자는 하드웨어 중심이었던 TV 사업을 소프트웨어 분야로도 본격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24일 LG전자에 따르면 회사는 넷플릭스·아마존·유튜브·리얼텍·돌비·라쿠텐·CEVA 등 글로벌 콘텐츠와 기술·솔루션 업체와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올해부터 약 20개 TV 업체에 웹OS 플랫폼을 공급한다. 웹OS를 장착하는 TV 제조사는 미국 RCA, 중국 콩카, 호주 Ayonz 등이다.

    LG전자는 최근 TV만 파는 것이 아니라, TV 속에 담긴 콘텐츠나 소프트웨어도 함께 판매하는 디지털 전환(DX·Digital Transformation)을 꾀하고 있다. 앞서 지난 1월 미국 TV 데이터 분석 스타트업 알폰소의 경영권을 870억원을 투자해 인수한 것으로 그 일환이다. 알폰소는 독자 개발 인공지능 영상분석 솔루션을 보유했으며 북미에서 1500만 가구의 TV 시청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다.

    LG전자는 웹OS TV 플랫폼을 사용하는 제조사가 늘어나면 이를 통한 수익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 이어 콘텐츠·서비스 사업의 고도화까지 노린다. 기존 제품 개발, 생산, 판매 등 하드웨어에 집중했던 TV 사업을 플랫폼 분야로 확대한다는 것이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웹OS TV가 갖추고 있는 사용 편의성과 개방성이 시장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다"며 "TV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며 글로벌 TV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