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윤석열 장모 이권개입 의혹 사건 보완수사 요청

조선비즈
  • 이종현 기자
    입력 2021.02.24 09:13 | 수정 2021.02.24 09:40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씨의 납골당 편취 개입 의혹에 대해 검찰이 최근 경찰에 보완수사를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지난해 12월 29일 경찰에서 송치된 최씨의 납골당 사업 편취 개입 의혹 사건에 대해 일부 보완수사를 지휘했다. 이 사건은 서울지방경찰청이 지난해 12월 18일에 검찰에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바 있다. 이후 경찰은 사건의 고발인 등을 불러 다시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지난해 1월 노모씨가 최씨를 경찰청에 고발하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노씨는 자신이 최씨에게 명의신탁한 주식 10%를 최씨가 법조브로커에게 불법 양도하는 수법으로 납골당 사업을 편취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수사를 맡았던 서울지방경찰청은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하지만 검찰이 보완수사를 요청하면서 결론이 달라질 가능성이 생겼다. 수사가 재개되자 노씨는 사건에 관련된 법조브로커를 사문서위조, 위조사문서행사 등의 혐의로 추가 고소하기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