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차 추경 내달 2일 국무회의 상정... 자영업·일자리·백신 지원 포함

입력 2021.02.24 09:01 | 수정 2021.02.24 10:38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 '21년도 추가경정예산(안) 주요내용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기재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피해 계층 지원을 위한 1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논의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4일 오전 7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추경의 주요 내용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홍 부총리와 함께 문체부·산업부·복지부·고용부·중기부 장관과 경제수석이 참석했다.

추경안은 ▲방역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피해계층 집중 지원 ▲고용충격에 대응한 일자리 대책 ▲백신확보 및 접종 등 방역 추가예산 등 3가지 사업지로 검토됐다.

또 정부는 추경과는 별도로 행정부의 기정예산으로 자체적으로 시행 가능한 연결사업 활용 패키지도 함께 논의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추경 편성 작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다음달 2일 예산안을 국무회의에 상정·의결한 뒤 4일에는 국회에 제출하겠다는 목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