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파월 조기 금리 인상 가능성 잠재웠지만 우려 여전"

조선비즈
  • 노자운 기자
    입력 2021.02.24 08:52

    KB증권은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조기 금리 인상에 대한 가능성을 일축했음에도, 여전히 금융 투자 업계 관계자들의 우려가 남아 있다고 24일 설명했다.

    김일혁 연구원은 "연준이 당장 통화 긴축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업계 관계자들이 신뢰하나, 완전 고용에 집중하면서 통화 완화 기조를 유지하면 인플레이션 압력이 쌓일 수 있다"며 연준이 이러한 압력을 낮추기 위해 금리 인상에 서두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다만 이 같은 우려가 주식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3월 초부터 경제 활동이 본격적으로 정상화되고 친환경 인프라를 중심으로 한 경기 부양책이 구체화되면 성장에 대한 기대가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