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제네시스 GV80 몰다 전복 사고… "다리 수술 중"

조선비즈
  • 김우영 기자
    입력 2021.02.24 07:35 | 수정 2021.02.24 08:28

    CNN 방송 캡처
    미국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자동차 전복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급히 이송됐다. 우즈가 탑승했던 차량은 현대자동차(005380)의 제네시스 GV80 차량이었다.

    23일(현지 시각) CNN 등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15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의 한 도로에서 우즈가 탄 제네시스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우즈는 사고 직후 병원으로 후송됐고, 현재 다리 여러 곳을 다쳐 인근 병원에서 수술을 받는 중이라고 한다.

    LA타임스는 관계자의 말을 인용, 우즈의 차량이 빠른 속도로 달리던 중 갑자기 전복되면서 도로 밖을 수차례 굴렀다고 전했다.

    LA 카운티 보안관은 성명에서 차량이 크게 파손됐고, 차량 절단 장비를 동원해 우즈를 차량에서 끄집어냈다고 밝혔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사고 차량에는 우즈가 유일한 탑승자였다. 다른 차량과 충돌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

    현지 지역 방송은 헬기를 띄워 사고 현장 상공에서 심하게 훼손된 차량을 촬영해 보도했다. AP 통신은 "차량 내에는 에어백 장치가 있는 것으로 보이고, 사고가 난 차량 잔해가 도로 옆 산비탈에 흩어져 있는 상황"이라며 "우즈의 부상 정도는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은 우즈의 부상이 심각한 탓에 그의 선수생활이 어려울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우즈는 지난 2009년 SUV 차량을 운전하다 나무를 들이받는 사고로 재활 클리닉을 받았고, 5개월간 골프 대회에 복귀하지 못했었다. 2017년에도 길가에 차를 세워놓은 채 잠들어 있는 상태로 발견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됐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트럼프, '차량 전복 사고' 우즈에…"빠른 쾌유 빈다" 김우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