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고기·수입과일…"한국이 세계서 가장 비싸다"

조선비즈
  • 홍다영 기자
    입력 2021.02.23 20:01 | 수정 2021.02.23 20:04

    소고기 2.8배, 바나나 1.6배 비싸

    세계 주요 10개국 중 소고기와 수입 과일 가격이 가장 비싼 곳은 한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한 백화점 식품코너 진열대에 한우 선물세트가 진열돼 있다/연합뉴스
    23일 소비자시민모임은 지난해 8월, 10월 두 차례 10개국 주요 도시의 24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 축산, 과일 등 9개 품목이 한국에서 가장 비쌌다고 밝혔다. 이들 9개 품목 가격은 10개국 평균보다 1.5배 이상 비쌌다. 환율은 지난해 7월~12월 평균값을 적용했다.

    국내산 소고기(1kg) 가격은 14만8029원으로 10개국 평균의 2.8배였다. 수입산 소고기(호주산·1kg)는 6만5023원으로 10개국 평균의 1.6배 수준이었다. 국내산 돼지고기(1kg)는 2.3배 비싼 3만7158원으로 세계 1위였다.

    국내산 소고기와 돼지고기 값은 소비자시민모임이 2015년 국제 물가를 조사할 당시보다 각각 38.3%, 33% 올랐다. 소비자시민모임 측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가정에서 축산물 소비가 증가해 가격이 인상됐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 조류인플루엔자 등 공급이 불안정해 유통 구조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다.

    수입 과일 가격도 한국이 전반적으로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수입 과일 8개 품목(바나나, 파인애플, 자몽, 망고, 레드글로브, 오렌지, 키위) 가격은 10개국 가운데 한국이 1~2위를 차지했다.

    망고, 자몽, 바나나, 파인애플은 한국이 1위로 비쌌다. 망고(1개) 가격은 10개국 평균의 2.6배인 6844원이었다. 자몽(1개)은 1.8배 비싼 3015원이었다. 바나나(1다발)와 파인애플(1개)은 1.6배 비싼 1만3200원, 6381원이었다. 레드글로브, 레몬, 오렌지, 키위 가격은 한국이 2위였다. 소비자시민모임 측은 "수입에 의존하는 농산물은 생산국의 수출 지연이나 물류 대란으로 가격이 상승할 수 있어 정부의 물가 안정 정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코카콜라(1,5L)와 펩시콜라(1.5L) 가격은 10개국 중 한국이 각각 1위, 3위였다. 수입 맥주 하이네켄(330ml)과 버드와이저(335mL)는 2위, 3위였다. 칠레산 와인인 몬테스 알파 까르네쇼비뇽(750mL) 가격은 한국이 1위였다.

    반면 설탕(6위), 오렌지주스(6위), 밀가루(7위), 생수(7위) 등은 상대적으로 저렴했다. 맥도날드 빅맥 햄버거 단품(8위)과 세트(9위)도 다른 국가보다 값이 쌌다. 스타벅스의 톨 사이즈 아메리카노(4위)와 카페라테(5위)는 중간 수준이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