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TK신공항도 예타 면제하고, 전액 국비로 건설해야"

조선비즈
  • 양범수 기자
    입력 2021.02.23 18:20

    "가덕도 신공항과 공평해야 한다"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23일 부산 가덕도 신공항 건설사업을 추진할 때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면제할 수 있도록 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통과한 것과 관련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제정했듯이) 대구·경북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촉구한다"고 했다.

    지난달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가덕도 신공항이 들어서면 영남권은 부산·울산·경남 공항과 대구·경북 공항의 투포트(Two Port) 체제로 갈 수밖에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유 전 의원은 "대구 경북으로서는 문재인 정부를 상대로 두 가지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국비지원과 김해공항 존치 여부를 들었다. 유 전 의원은 "가덕도 신공항이 국비로 건설된다면 대구·경북신공항도 당연히 전액 국비로 건설돼야 한다"고 했고,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여부도 마찬가지로 공평해야 한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8년 전부터 '군공항건설및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추진해오던 것을 전액 국비 지원으로 변경하는 것이므로 군공항법을 대체하는 새로운 법률의 제정이 당연히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가덕도 신공항을 건설할 때 김해공항의 존치 여부에 대해서도 명확한 결론을 내려야 한다"며 "만약 김해공항을 그대로 존치한다면 경북에서도 현 대구 공항 존치 주장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또 "기존 공항의 존치 여부는 재원조달 방식과 맞물린 문제로 국가 전체 차원에서 앞으로의 항공 수요와 재원조달 차원에서 고민해야 할 문제"라며 "수원, 광주광역시 등 대도시 군 공항을 이전하려는 다른 지자체도 깊은 관심을 가지고 주시하는 문제"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