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I저축은행, 모바일 외화 환전서비스 출시

조선비즈
  • 이윤정 기자
    입력 2021.02.22 10:23

    SBI저축은행이 모바일 뱅킹 ‘사이다뱅크’에서 하나은행과 함께 외화 환전서비스 ‘환전지갑’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SBI저축은행
    이 서비스는 미국(USD), 일본(JPY), 유럽연합(EUR), 호주(AUD), 캐나다(CAD), 스위스(CHF), 중국(CNY) 등 12개국의 통화를 모바일 앱으로 편리하게 환전이 가능하다. 한도는 1일 100만원이다.

    또한 미국 통화에 대해서는 거래실적 조건 없이 최고 90%의 우대환율을 적용 받을 수 있다. 사이다뱅크를 통해 환전을 신청하면, 환전지갑에 보관돼 필요할 때 하나은행 영업점에서 직접 수령이 가능하다.

    이외 선물하기 기능을 통해 원화를 외화로 환전해 다른 사람에게 선물할 수 있고, 사전에 설정한 목표환율에 도달할 경우 카카오톡으로 알림을 받아 즉시 환전을 할 수 있는 목표환율 자동환전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