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생명 카드 등 금융계열사, 혁신금융 스타트업 공개모집… '오픈 컬래버레이션' 개최

조선비즈
  • 이상빈 기자
    입력 2021.02.22 08:59 | 수정 2021.02.23 08:57

    삼성 금융관계사들이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통한 금융 혁신 사례 발굴에 나선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등은 삼성벤처투자와 공동으로 ‘제2회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함께 성장하는 금융의 미래를 열다’라는 슬로건으로 열리는 이 대회는 1회 대회에서 237개 스타트업이 지원해 헬스케어 스타트업 ‘위힐드’, 인공지능(AI) 뱅킹 솔루션 스타트업 ‘에이젠글로벌’ 등이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참가 스타트업을 모집하는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은 심사를 거쳐 본선 진출 기업을 선정하고, 삼성 금융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솔루션·사업모델을 개발한다. 올해 9월 발표회를 통해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이번 2회 대회는 스타트업의 원활한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지원을 한층 강화했다. 본선 진출 13개 스타트업은 지난 대회 2000만원에서 1000만원 늘어난 3000만원의 지원금을 받는다. 삼성 금융사와의 공동 프로젝트 추진 기간도 3개월에서 4개월로 확대된다.

    각 금융사별로 1팀씩 우승 스타트업을 선발하는데, 이들은 1000만원의 추가 시상금과 지분투자 기회도 부여 받는다. 1회 대회 우승팀인 ‘위힐드’는 삼성생명으로부터 10억원의 지분투자를 받아 AI를 활용한 고객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금융에서 제시하는 과제는 각 사별 특성에 맞춘 도전과제 17개, 금융사간 시너지를 위한 공통과제 2개 및 자유주제로 구성된다. 참가를 희망하는 국내 스타트업·중소기업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