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6000억원 규모 신종자본증권 발행… 선제적 자본확충

조선비즈
  • 유진우 기자
    입력 2021.02.19 15:05 | 수정 2021.02.19 15:25

    KB금융지주가 선제적으로 자본을 확충하기 위해 신종자본증권 6000억을 발행했다고 19일 밝혔다.

    KB금융은 모집 예정금액 3500억원보다 3배 넘게 많은 1조1040억원 수요를 확보해 최종 6000억원 규모로 신종자본증권을 증액 발행했다. KB에 따르면 수요 확보 규모, 발행 규모 모두 역대 최대 수준이다.

    금리 역시 5년 콜옵션 기준(2.67%)으로 금융지주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7년 콜옵션 600억원의 경우 2.87%, 10년 콜옵션 1200억원은 3.28%로 책정됐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이번 신종자본증권 발행은 역대 최저금리·최대 규모 발행, 새로운 7년 콜옵션 시장 개척같은 다양한 의의를 가지고 있다" 며 "안정적인 자본관리를 통해 시장 신뢰를 쌓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