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대웅제약 보톡스 미국 수출 금지… “항소하겠다”

조선비즈
  • 김윤수 기자
    입력 2021.02.15 16:05 | 수정 2021.02.15 17:58

    메디톡스 "美 바이든 대통령, ‘21개월 판매 금지’ 판결 최종 승인"
    대웅제약 "이번주 내 항소할 것"

    대웅제약(왼쪽)과 메디톡스(오른쪽)의 보톡스 제품. /각각 업체 제공
    오는 16일부터 21개월간 대웅제약(069620)의 보툴리눔 톡신(보톡스) 제품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의 미국 내 판매가 금지된다.

    메디톡스(086900)는 15일 "나보타의 미국 내 수입을 금지하라는 국제무역위원회(ITC)의 결정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받아들인 결과"라며 이렇게 전했다.

    지난 12월 ITC가 이런 결정을 내린 후 후 미국 대통령이 60일간 심사하는 동안, 일정 금액(공탁금)을 내고 제품 판매를 계속할 수 있는 공탁금 제도는 더 이상 허용되지 않는다. 공탁금은 원고인 메디톡스와 엘러간에 전달될 예정이다.

    앞서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자사의 보톡스 균주와 공정 기술을 도용했다고 주장하며 미국 내 수출을 금지해달라고 ITC에 제소했다. 메디톡스의 제품을 수입해 미국 내 시판을 준비 중인 미국 기업 엘러간의 이익을 해친다는 이유다. ITC는 도용 사실을 일부 인정해 대웅제약 제품의 21개월 미국 내 수입 금지 결정을 내렸다.

    대웅제약은 "이번주 내 연방순회항소법원에 항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히 지난달 메디톡스의 일부 보톡스 제품이 ‘안전성 평가 자료 조작’을 사유로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허가 취소를 받고 판매 금지 조치를 당한 사실을 문제삼고 있다. 대웅제약은 "미국 임상시험 과정에서도 마찬가지로 자료 조작이 있었을 것"이라며 "식품의약국(FDA)에 이 사실 여부를 조사해달라고 청원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에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항소하더라도 증거를 통해 유죄로 결정된 혐의가 바뀔 가능성은 거의 없다"며 "그 증거들이 한국 법원에도 제출됐기 때문에 국내 민사 소송과 검찰 수사 속도도 급물살을 탈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