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공급대책' 발표도 전에 또 유출…부동산 카페 등에 올라와

입력 2021.02.04 13:31

정부가 '2·4 공급대책'을 발표하기도 전 부동산 카페와 대 등에 보도자료가 유출된 것으로 나타나 파장이 예상된다.

이날 정부는 오전 10시 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에는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과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등을 통해 전국에 83만6천호의 주택을 공급하는 내용이 담겼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 강당에서 열린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 방안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에서 대책 내용을 사전 유출하는 공무원에 대해 중징계하겠다고 밝히는 등 엄격한 보안을 강조했지만, 발표가 되기도 전에 자료가 부동산 카페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등 SNS 에 버젓이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관계 부처들은 이날 오전 8시 30분 보도자료를 언론에 사전 배포하면서 오전 10시까지 엠바고(보도유예)를 설정해 자료의 유출을 금지했다. 국토부의 경우 보도자료 모든 페이지에 언론사명과 기자 이름을 워터마크로 새겨 넣어 자료 유출을 엄격히 통제했다.

정부가 부동산 대책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을 고려해 보안에 각별히 신경을 써왔으나 보안에 구멍이 뚫린 것이다. 부동산 대책이 발표되기 전에 내용이 유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6·17 대책 발표 직전에도 온라인 부동산 카페와 단체 채팅방을 통해 대외비 자료가 유출돼 국토부가 엄벌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번 발표를 앞두고도 청와대가 대책 내용을 사전 유출하는 공무원에 대해 중징계하겠다고 엄포를 놓는 등 보안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