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캄보디아 FTA 타결...건설중장비 경쟁력 커진다

입력 2021.02.03 13:27

한국 95.6% 캄보디아 93.8% 품목 관세 철폐
화물차, 승용차, 건설중장비, 딸기, 김 등 경쟁력 확보

한국과 캄보디아가 양국간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이 타결됐다고 3일 선언했다. 지난해 7월 협상을 개시한 뒤 7개월만으로, 한국이 과거 체결한 FTA 중 가장 짧은 시간에 타결된 협정이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빤 소라삭 캄보디아 상무부 장관과 화상으로 협상 타결 선언식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 이번 협정은 협상 개시선언, 4차례의 공식협상, 수석대표 회의 등 협상 전 과정이 비대면으로 진행된 최초의 FTA이기도 하다.

이번 협정으로 한국은 전체 품목 중 95.6% 캄보디아는 93.8%의 관세를 철폐하게 된다. 과거 한·아세안(ASEAN) FTA,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도 불구하고 캄보디아는 한국에 대해 전체 품목에 대해 93.0%, 수입액의 52.4%만 관세를 철폐한 상태였다. 이번 협정을 통해 캄보디아는 한국에 대해 품목 기준 0.8%포인트(p), 수입액 기준 19.8%p를 추가로 개방하게 됐다.

지난해 11월 18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한-캄보디아 자유무역협정(FTA) 제4차 공식협상' 모습. /연합뉴스
세부 품목으로 보면 화물자동차(관세율 15%), 승용차(35%), 건설중장비(15%), 딸기(7%), 김(15%) 등이 캄보디아에서 경쟁력을 키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과 아세안 사이의 FTA 체결후 무관세로 수입되는 중국산 건설중장비에 대해 가격 경쟁력을 만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의 농림수산물의 경우 과거 체결된 유사 협정(한·베트남 FTA, 한·인도네시아 FTA, RCEP) 범위 내에서 양허해 현재의 개방수준을 유지했다.

또 양국간 공급망이 형성된 섬유·의류 분야의 상호 관세를 철폐해 공급망을 더 강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캄보디아측은 섬유 편직물(7%) 관세를 철폐하고, 한국은 의류(5%) 등에 대한 관세를 철폐해 양국간 교역이 늘어날 수 있도록 했다. 또 의류 품목에 대한 원산지 요건 중 재단· 봉제를 모두 수행해야만 원산지로 인정하는 부분을 삭제해 한국 기업의 섬유 및 의류 수출을 쉽게 했다.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타결 선언식에는 현대건설기계(267270), 두산인프라코어(042670), 대주중공업, 티에이치인터내셔널, 보해양조 등도 참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