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설 앞두고 협력사 납품대금 1조2500억원 조기 지급

조선비즈
  • 이재은 기자
    입력 2021.01.31 11:21

    LG(003550)그룹이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사들을 돕기 위해 1조250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31일 밝혔다.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을 비롯한 9개 계열사는 예정 지급일보다 1~7일씩, 길게는 12일까지 앞당겨 설 연휴 전에 대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LG 계열사들은 1차 협력회사들이 사정이 더 어려운 2·3차 협력 회사에도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할 수 있도록 권장할 방침이다.

    LG는 올해에도 1조원 규모의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협력회사 대상 금리저감 혜택을 제공하는 상생협력펀드와 계열사별 무이자 직접대출 등이 있다.

    이밖에 LG 계열사들은 설을 앞두고 코로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공동체와 이웃들을 돕기 위한 생활용품 지원, 지역 농산품 구입 등 활동도 전개한다.

    LG디스플레이(034220)는 코로나로 판로를 상실한 피해 농가를 돕기 위해 파주와 구미 사업장에서 지역 농산품을 판매하고, 임직원들이 구매한 수량만큼 회사에서 구매해 지역 취약계층에게 전달하고 있다. LG화학(051910)은 여수, 나주공장 등 사업장 별로 인근 사회복지시설에 명절 선물을 전달하고, 취약계층 가정에는 생필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LG전자(066570)한국영업본부는 서울 지역 독거노인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게 김치와 생필품을 기부하고, LG헬로비전은 임직원이 참여해 시각장애인과 지역 취약아동을 위해 식료품과 방역용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