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 삼성SDI "설비 증설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 신규 거점도 검토"

조선비즈
  • 김양혁 기자
    입력 2021.01.28 13:55

    삼성SDI(006400)는 28일 2020년 4분기 실적 발표 후 이어진 컨퍼런스콜에서 "코로나 팬데믹(대유행)으로 인한 경기 침체에도 전기차 시장은 성장했다"며 "올해도 세계 각국의 정책과 주요 자동차 제조사의 전동화 계획 본격화로 시장 성장은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객사 양산 계획에 맞춰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로 (생산 설비를)증설할 예정"이라며 "신규 거점에 대해서도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