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견책임보험, 하나손보 시작으로 잇따라 출시...미가입시 과태료 300만원

입력 2021.01.25 11:24

보험료 연 1만5000원 안팎...사망 사고시 최소 8000만원 보상

올해부터 의무가 되는 맹견(猛犬) 책임보험 상품이 하나손해보험을 시작으로 NH농협손해보험, 삼성화재, 롯데손해보험 등에서 잇따라 출시된다.

25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하나손해보험은 이날 맹견으로 인한 다른 사람의 사망·후유장애·부상 등을 보상하는 보험상품을 출시했다. NH농협손해보험과 삼성화재도 다음달 12일 전까지 비슷한 보험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하나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현대해상은 기존 반려동물치료보험(펫보험) 특약 형태로 의무보험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조선DB
보험료는 하나손해보험의 경우 1만3000원 수준이다. 다른 회사들도 마리당 연 1만5000원(월 1250원)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 상품은 맹견으로 인한 사망과 후유장애의 경우 1명당 최소 8000만원, 부상의 경우는 1명당 최소 1500만원을 보상하도록 설계될 예정이다. 다른 동물에게 상해를 입힌 경우는 사고 1건 당 200만원 이상을 보상한다.

이는 올해 2월 12일부터 시행되는 동물보호법에 따라 맹견 소유자의 책임보험 가입이 의무화된 후속조치다. 맹견은 도사견, 아메리칸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태퍼드셔 불 테리어, 로트와일러와 그 잡종의 개들을 말한다.

기존 맹견 소유자들은 다음달 12일까지, 새로 맹견을 소유하게 되는 사람들은 맹견을 소유하는 날 보험에 꼭 가입해야 한다. 보험에 가입하지 않거나 만료일 이전까지 보험을 갱신하지 않는 경우에는 1차 위반시 100만원으로 시작해 3차 위반시 300만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된다.

개물림 사고를 막기 위한 규제는 계속 강화되고 있다. 지난 2019년 3월 동물보호법 개정으로 개 주인이 반려견에 목줄을 착용시킬 의무를 지게됐다. 맹견에 대해서는 입마개 착용 의무도 부여됐다. 만약 이같은 의무를 다하지 않아 사람이 죽거나 다치는 경우 3년 이하(사망)의 징역과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 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