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패닉바잉'... 이번엔 서울·세종 아닌 지방 소도시로

조선비즈
  • 백윤미 기자
    입력 2021.01.23 06:00 | 수정 2021.01.23 08:14

    지난 달 주택 거래량이 ‘패닉바잉’이 일었던 작년 7월 수준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서울 거래량은 줄었고, 광역시 이외의 지방에서 거래가 늘었다. 이는 법인의 매도세와 맥락이 같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지방에서 법인이 쏟아내는 물량을 무주택 실수요자들이 받아내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21일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23일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행정구역별 통계에 따르면 지난 12월 전국 아파트 거래량은 17만2359건이었다. 지난해 거래량이 가장 많았던 7월(17만3221건)과 비슷한 수준이다.

    다만 서울과 세종 등의 거래량은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1만4060건으로 지난헤 7월(2만4038건)보다 41.5% 줄었다. 지난해 전국 최고 집값 상승률을 기록한 세종 역시 지난달 거래량은 1615건에 불과해 7월(8988건)에 비해 급감했다.

    하지만 지방에서는 광역시를 제외한 지방 소도시의 거래량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지난달 일부 지역이 규제지역으로 지정됐던 경상도에서 거래량 증가가 두드러졌다. 경남은 지난 7월에 8973건 거래됐지만, 지난달엔 1만4391건이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은 7월 5350건에서 지난달 1만297건으로 아파트 거래량이 두 배로 늘었다.

    제주도 거래량도 늘었다. 제주도의 지난해 7월 거래는 499건에 불과했지만, 지난달엔 1055건으로 증가했다. 충북은 지난달 4429건을 기록해 7월(2793건)보다 58%늘었고, 충남도 지난달 9698건을 기록해 7월(6748건)보다 30.4%증가했다. 전북도 7월 4634건에서 지난달 6851건으로 늘었다.

    거래량이 이같이 증가한 데에는 법인이 세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지방 소재 주택 매도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이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법인들은 세금 중과를 앞두고 서둘러 주택을 매각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에서 법인이 매도한 아파트는 4만5610건으로 전달(2만9859건)에 비해 52.8% 증가했다.

    법인의 매도 아파트는 서울과 세종보단 지방에 몰려있었다. 서울에서 법인이 매도한 아파트는 7월 3453건에서 지난달 3198건으로 오히려 줄었다. 세종 역시 법인 매도물량이 같은 기간 6928건에서 752건으로 크게 감소했다. 세금 부담이 있다고 해도 매물로 내놓지 않은 셈이다.

    반면 경남에서 법인이 매도한 아파트는 7월 2296건에 불과했지만 지난달 3923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경북 역시 법인 물량이 7월 995건에서 지난달 3173건으로 세 배 이상이 됐다. 제주 역시 7월에는 107건에 불과했지만 지난달 388건으로 급증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지난해 초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아파트 매수세가 지방 광역시를 넘어 소도시로까지 확산한 데다, 법인 투자자들이 매물을 내놓으면서 지방을 중심으로 주택 거래량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전반적인 상승추세가 아직 오르지 않은 비규제지역으로 번지는 과정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방은 초과공급이 해소되고 미분양도 역대 최저 수준으로 내려와 가격 상승을 방해하는 요소들이 많이 제거된 상태여서 실수요에 투자수요까지 지방으로 쏠림 현상을 보이는 것"이라고 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임대차2법 통과 이후 전세난에 몰린 수요자들에게서 지금이라도 집을 사야겠다는 심리가 발동해 지방 소도시까지 거래량이 튀어오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서울과 지방 광역시에 이어 소도시까지 거래량이 순환하는 사이클이 한 바퀴 완성된 국면으로 봐도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법인 역시 6월부터 보유세 부담이 늘어나는 탓에 언제든 물량을 줄이려는 ‘패닉 상태'에 있는 만큼 거래량이 집중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매도세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