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금리 인상 임박 안 해… 출구 전략 논의할 때 아니다"

조선비즈
  • 이선목 기자
    입력 2021.01.15 06:54 | 수정 2021.01.15 07:10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4일(현지 시각) "금리 인상 시기가 아주 임박한 것은 아니다"며 저금리 기조 유지 의사를 밝혔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모교인 프린스턴대 주최로 열린 온라인 대화에서 "현재 경제 상황은 여전히 연준의 고용·인플레이션(물가상승) 목표치와 멀고 지금은 출구 전략을 이야기할 때가 아니다"며 "금리를 올릴 때가 오면 틀림없이 그렇게 하겠지만, 그 시기가 아주 가까운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로이터 연합뉴스
    파월 의장은 실업률 하락에 대해서도 "인플레이션이나 다른 불균형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그것이 금리를 올릴 이유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통화정책 결정기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지난달 회의에서 고용과 물가상승률 목표치의 ‘상당한 추가 진전’이 나오기 전까지는 통화완화 정책을 계속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파월 의장은 금리 억제와 유동성 공급을 위한 연준의 자산 매입도 당분간 축소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연준은 매달 1200억달러 규모의 미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 등을 매입 중이다.

    그는 "자산매입에 관해서는 매우 신중하게 얘기해야 한다"며 "지금은 출구를 논할 때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글로벌 금융위기의 또다른 교훈은 너무 빨리 출구를 모색하지 않고 신중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2013년 벤 버냉키 당시 연준 의장의 양적완화 축소 가능성을 언급하자 전 세계 금융시장에 ‘긴축발작’이 발생한 것을 염두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파월 의장은 "(완화적 정책을 축소할 때가 되면) 알릴 것"이라며 "자산 매입의 점진적 축소 시작을 고려하기 한참 전 대중과 매우 분명하게 소통하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