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 샤오미 등 9개 中기업 블랙리스트 추가

조선비즈
  • 이선목 기자
    입력 2021.01.15 06:41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의 휴대전화 제조업체 샤오미 등 9개 회사를 중국군과 연관된 것으로 기업으로 추정된다며 ‘블랙리스트’ 명단에 올렸다고 로이터가 14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중국의 군사 용도에 활용되는 것으로 의심되는 샤오미, 국영 항공기 제조사인 중국상용항공기공사(COMAC) 등 9개 업체를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이들 기업은 미국의 새로운 투자 금지 조치를 적용받게 된다. 미 투자자들은 오는 11월 11일까지 블랙리스트에 오른 중국 회사에 대한 지분을 처분해야 한다.

    레이쥔 샤오미 CEO가 신형 스마트폰 ‘미11’의 광고 모델로 활동한다며 1월 1일 소셜미디어 웨이보 계정에 올린 포스터./ 레이쥔 웨이보
    이에 대해 로이터는 "(중국 기업) 블랙리스트 확대는 임기 막바지인 트럼프 대통령이 대(對)중국 강경책이라는 유산을 공고히 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평가했다.

    미 국방부는 1999년 법률 제정 이후 중국군이 소유하거나 통제하는 회사들을 블랙리스트에 올릴 수 있게 됐다. 중국 최대 반도체업체 SMIC(中芯國際·중신궈지), 석유 대기업인 중국해양석유(CNOOC) 등 35개 회사가 해당 리스트에 올라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중국군과 연계된 기업에 대한 미국인들의 투자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당시 31개 중국 기업이 블랙리스트에 포함됐으며 미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SMIC와 CNOOC, 중국국제전자상무중심그룹(CIECC), 중국건설기술(CCT) 등 4개 기업을 추가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 기지화와 관련한 불법행위에 연루된 중국 공산당과 인민해방군 관리와 국영기업 임원 등에 대한 추가 제재를 밝혔다. 미국은 인도·태평양 패권을 놓고 중국과 대립해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