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검 '김학의 출국금지 사건' 수사에 검사 5명 투입

조선비즈
  • 연지연 기자
    입력 2021.01.14 20:40

    수원지검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출국금지 사건에 검사 5명을 투입해 수사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수사는 이정섭 수원지검 형사3부장(49·사법연수원 32기), 수원지검 소속 부장검사 1명, 평검사 2명, 산하 지청 소속 평검사 1명 등이 맡는다. 이 부장검사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와 공소를 담당해왔다. 과거엔 검찰 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에서 김 전 차관 사건을 맡아 처벌을 끌어내기도 했다.

    한편 김 전 차관은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던 2019년 3월 긴급 출국금지 조처됐다. 그러나 당시 출국금지 조처 과정에 절차적인 흠결이 있었다는 의혹이 야권을 중심으로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