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수도권 등 내륙에 비…"도로 살얼음 주의"

조선비즈
  • 유병훈 기자
    입력 2021.01.14 17:16

    12일 오전 강원 춘천시 소양강에 상고대가 피고 있다/연합뉴스
    15일에는 수도권과 내륙지역에 포근한 날씨 속 비가 내린다.

    기상청은 중국 보하이만 부근에서 북한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15일 오전 중 수도권과 강원 영서에서 비가 시작돼 오후에는 충청권 내륙과 전라권 내륙, 일부 경북 북부 내륙으로 확대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번 강수는 대부분 비로 내리지만, 높은 산지는 기온이 낮아 비 또는 눈으로 내리는 곳이 있을 수 있다.

    비는 수도권과 충청권 내륙의 경우 오후에, 그 밖의 지역은 밤에 대부분 그칠 예정이다.

    예상 강수량은 경기 동부, 강원 영서, 충북 북부 5∼10㎜, 수도권(경기 동부 제외)과 충남권 내륙, 충북 남부, 경북 북부 내륙, 전라권 내륙, 제주도, 울릉도·독도 5㎜ 미만이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산지 1∼3㎝다.

    비 또는 눈이 내리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아지는 데다 비가 시작되는 아침과 끝나는 밤 기온이 영하의 분포를 보이면서 내린 비 또는 눈이 얼어 도로살얼음이 나타나는 곳이 많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최근 눈이 내린 지역은 낮 동안 눈이 녹았다가 밤사이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얼면서 고개와 비탈길, 그늘진 이면도로 등이 미끄러울 수 있다.

    14일 밤부터 15일 아침 사이에는 전라권 내륙에서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 그 밖의 내륙에서는 1㎞ 미만의 안개가 낄 전망이다. 15일 낮 동안에도 박무(옅은 안개)나 연무(습도가 비교적 낮을 때 대기 중에 연기와 먼지 등 미세한 입자가 떠 있어 부옇게 보이는 현상)로 남아있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15일 아침 최저기온은 강원 영서와 일부 경북권 내륙은 영하 5도 내외, 전국 대부분 지역은 0도 내외의 분포를 보일 예정이다. 낮 최고기온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10도 내외(강원 동해안과 남부지방은 15도 내외)로 오르면서 평년보다 3∼5도가량 높겠다.

    지역별 15일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도∼9도, 낮 최고기온은 7∼17도다. 다만 15일 밤 저기압이 동쪽으로 이동한 후 찬 대륙고기압이 우리나라로 확장하면서 기온이 낮아져 16일 아침 최저기온은 전날보다 큰 폭으로 떨어진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