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시장 상인들 위로 "버팀목자금,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조선비즈
  • 최락선 기자
    입력 2021.01.14 17:00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도깨비시장 한 식당에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집행상황에 관해 이야기를 듣다가 식당 주인을 위로하고 있다./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4일 서울 노원구 공릉도깨비시장을 방문해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수령 현황을 점검하고 상인들을 위로했다.

    박 장관은 상인들을 만나 "생업에 어려움이 있는데도 코로나 방역에 적극 협조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이번 버팀목자금이 충분하지 않겠지만 집합금지, 영업제한 중인 소상공인의 임차료 등 고정비용 부담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가 조속히 진정돼 소상공인 여러분의 생업이 하루빨리 안정화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임대료 관련 대화를 나누던 상인이 눈물을 보이자 박 장관도 울먹였다. 그는 "많이 드리고 싶은데, 국민들 세금 모아서 드리는 것이라 마음만큼 못 드리니까 굉장히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한 시장 상인이 서울시장 보권선거에 출마하냐는 질문에 "모르겠다. 중기부에 할 일이 너무 많다"고 즉답을 피했다. 상인이 다시 기대한다고 하자 "버팀목자금 지급 잘 된 건지 부족한 건 없는지 확인하러 왔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