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벤처펀드 결성액, 처음으로 6조원 돌파… 55% 급증

조선비즈
  • 최락선 기자
    입력 2021.01.14 12:00

    지난해 벤처펀드 결성 규모가 처음으로 6조원을 넘어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4일 2020년도 벤처펀드 결성실적이 6조 5676억원으로 역대 최대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2019년보다 54.8%(2조 3243억원) 늘어난 규모로 종전 최대인 2018년 4조 8470억원을 경신한 수치다. 신규결성 조합 수도 역대 최다인 206개로 집계됐다.

    분기별로 보면 1, 2분기까지 주춤했으나 3, 4분기 급증했다. 2019년 대비 3분기 49.5%(5588억원), 4분기 111%(1조 9447억원) 증가했다.

    중기부는 "3·4분기에 펀드결성이 급증한 건 추경 2000억원을 통해 8월 출자 공고한 스마트대한민국펀드, 소재·부품·장비펀드 등의 결성이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이뤄진 영향"이라고 밝혔다.

    지난 11월 온라인으로 개최된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COMEUP) 2020'./연합뉴스
    벤처펀드 신규결성 출자자 현황으로는 모태펀드 등 정책금융 부문 출자가 약 2조 2465억원, 민간부문 출자가 4조 3211억원으로 파악됐다. 전체 펀드결성 대비 모태 자펀드 비중은 감소(49.5%→49.2%)했고 모태펀드가 견인한 민간·정책 기관 출자금액은 오히려 7729억원
    (1조 2431억원 → 2조 160억원) 늘어 모태펀드가 벤처투자 시장의 마중물 역할을 했다.

    케이(K)-유니콘 프로젝트, 스케일업 펀드 등의 영향으로 펀드의 대형화 추세도 나타났다. 지난해 1000억원 이상 결성된 펀드는 2019년 6개에서 15개로 늘었다. 전체 206개 조합 수의 약 7.3%를 차지했다. 상위 10개 펀드의 총 결성액은 총 2조 2041억원으로 전체의 33.6%를 차지했다. 최대규모의 펀드는 ‘에이티넘 성장투자조합 2020’으로 4669억원이 결성됐다.

    중기부 박용순 벤처혁신정책관은 "모태펀드의 비중이 줄면서도 다른 민간, 정책기관들의 출자를 대규모로 끌어내면서 투자 여력을 확충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