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예탁원 채권·CD 등록발행 454조원…전년比 16%↑

조선비즈
  • 이다비 기자
    입력 2021.01.14 10:30 | 수정 2021.01.14 11:57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예탁원을 통한 채권·양도성예금증서(CD) 등록발행 규모가 454조4000억원으로 작년(390조9000억원)보다 16.2%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중 채권 등록발행 규모는 429조9000억원으로 전년(360조2000억원) 대비 19.3% 증가했고, CD 등록발행 규모는 24조5000억원으로 전년(30조7000억원) 대비 20.2% 감소했다.

    채권 중에서도 특수금융채가 작년보다 42.8% 증가한 134조4800억원이 발행돼 가장 큰 29.6%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금융회사채(123조3800억원), 일반회사채(62조9300억원), 일반특수채(41조1200억원), 유동화 특수목적회사(SPC)채(38조1900억원), 국민주택채(18조7000억원), 지방채(7조8000억원) 등의 순으로 많았다.

    메자닌 증권(주식 연계 채권)은 전환사채(CB)가 6조1351억원, 교환사채(EB)가 1조2103억원이 발행됐다. 전년보다 각각 43.3%, 239.1%가 증가한 규모다. 신주인수권부사채(BW)는 52.4% 늘어난 6864억원이 발행됐다.

    만기 구조별로 보면 중기채권(1년 초과∼3년 이하)이 전년보다 13.3% 증가한 197조원으로 가장 많이 발행됐다. 장기채권(3년 초과)은 128조9000억원, 단기채권(1년 이하)은 104조원이 발행돼 각각 1.5%, 15.5% 늘었다.

    모집 유형별로는 공모발행이 388조5000억원으로 전체 발행의 90%를 차지했다. 사모는 41조4000억원이었다. 지난해 외화표시채권으로는 달러 채권만 2천0875억원이 발행돼 전년보다 42.5% 감소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