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 위기' 트럼프, 폭력 시위 우려에 "위법행위 안 돼"

조선비즈
  • 이선목 기자
    입력 2021.01.14 06:5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 시각)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을 앞두고 나온 폭력사태 우려와 관련해 "어떤 폭력도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더 많은 시위가 있을 것이라는 보도가 있다"며 "나는 어떤 종류의 폭력이나 위법행위, 공공기물 파손이 있어선 안 된다고 촉구한다"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텍사스주로 떠나기 위해 백악관 사우스론에 대기하는 전용 헬기 마린원 탑승을 앞두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어 그는 "이것은 내가 지지하는 것이 아니고 미국이 지지하는 것도 아니다"라며 "나는 모든 미국인이 긴장을 완화하고 노여움을 진정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이 오는 20일 열릴 예정인 가운데 워싱턴DC를 비롯해 미 전역에서 트럼프 대통령 지지층의 폭력 시위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워싱턴DC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되고 1만5000명의 주방위군이 투입됐으며, 백악관과 의사당 주변의 경비가 강화된 상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