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명 중 1명, 코로나 계기로 주식 입문...절반은 2030

조선비즈
  • 권유정 기자
    입력 2021.01.13 22:57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주식을 비롯한 금융투자를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는 이번에 새로 투자에 나선 비중이 3명 중 1명 꼴이었다.

    조선DB
    13일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이 발표한 '코로나19 시대의 금융행동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가운데 19%는 "코로나 이후 생애 최초로 금융투자를 시작하거나 재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코로나 사태가 국민 체감경제와 금융행동에 미친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진행됐다. 지난해 10월 27일부터 11월 16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만 20세 이상 64세 이하의 성인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 중 20대 청년층의 경우 코로나 이후 금융투자를 개시하거나 재개한 비율이 29%로 다른 연령층보다 높았다. 동학개미 열풍을 계기로 주식시장에 뛰어든 2030세대가 많다는 것이 입증된 것이다. 이어 30대(20.5%), 40대(20.1%), 50대(12.6%)가 뒤따랐다.

    응답자의 58.8%는 코로나 이후 ‘코로나19 관련주, 미국 기술주, 가상통화, 파생상품’에 하나 이상 투자했다고 답했다. 상품별로는 코로나 관련주가 41.9%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미국 기술주(28.6%), 파생상품(22.0%), 가상통화(15.9%)의 순이었다.

    이어 27.3%는 코로나로 인한 소득 감소나 경기 위축에 대비해 지출을 포기하고 재무 목표를 조정했다고. 주택 구입자금 마련(31%), 은퇴자금 마련(23.1%), 부모(가족)으로부터 독립자금 마련(12.1%) 순이었다.

    한편 응답자 30%는 코로나가 가계 재무에 미친 부정적 영향이 ‘향후 1~2년’ 동안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13.3%는 그 영향이 ‘3년 이상’ 지속되고, 2.8%는 ‘영구적 회복이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