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긴급사태’ 11개 지역으로 확대…도쿄 이어 오사카·교토 등 추가

조선비즈
  • 권유정 기자
    입력 2021.01.13 22:05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면서 정부가 긴급사태 선언 발령 지역을 기존 도쿄 등 수도권에서 총 11개 광역자치단체로 확대했다.

    13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이날 저녁 열린 코로나 대책회의에서 긴급사태 선언 확대를 공식 발표했다. 기존 도쿄도·사이타마·지바·가나가와현 등 4개 광역자치단체에 이어 7개 지역을 추가하기로 했다.

    일본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긴급사태를 선포한 가운데 지난 11일 도쿄 우에노의 전통시장이 쇼핑객으로 북적이고 있다. /AP연합뉴스
    새로 긴급사태가 선언된 지역은 오사카·교토부, 효고·아이치·기후·후쿠오카·도치기현이다. 사실상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약 4분의 1에 긴급사태가 발령된 셈이다.

    그간 스가 총리는 경기 부양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해 긴급사태 발령에 부정적인 입장이었다. 하지만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고이케 유리코 도쿄 지사 등이 긴급사태 발령을 요구하자 떠밀리듯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이번 긴급사태는 오는 14일 0시부터 다음달 7일까지 적용될 방침이다. 긴급사태 지역에는 ▲음식점 등 영업시간 오후 8시로 단축 ▲불필요한 외출 자제 ▲재택 근무 등으로 출근자 수 70% 감축 등을 요구된다.

    이밖에 한국·중국 등 11개 국가·지역에 대해 예외적으로 실시해온 ‘비즈니스 트랙’(기업인 특별입국절차)도 긴급사태 종료 시까지 중단할 예정이다. 다만 이미 비자를 발급받은 경우에는 21일 0시까지 입국이 허용된다. 사실상 외국인의 일본 입국은 당분간 원칙적으로 중단되는 상황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